As time goes by...




영화정보

원제 - 친절한 금자씨

감독 - 박찬욱

주연 - 이영애, 최민식, 권예영, 오달수, 김시후

장르 - 드라마, 스릴러

개봉 - 2005.07.29

홈페이지 - www.geum-ja.co.kr



시놉시스

그녀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받은 만큼 드릴게요”
2005년 가장 궁금한 그녀의 맘속

왜 스스로 감옥에 갇혔는가
1991년.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후 자수


이금자는 동부이촌동 박원모 어린이 유괴사건의 용의자로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그녀 나이 스무 살 때였다. 사람들은 이런 끔찍한 범행을 저지르기에 너무 어린 그녀의
나이에 놀랐고, 그녀의 아름다운 미모에 또 한번 놀랐다. 자신의 죄를 인정하며 순순히
자백하는 그녀의 모습을 본 많은 사람들은 그녀가 하늘에서 내려온 천사가 아닐까 생각했다.
금자씨, 그녀는 천사인가? 아니면 천사의 탈을 쓴 악마인가?


왜 복수하려 하는가
1991년~2004년. 경주 여자 교도소 수감


금자는 13년 간의 교도소 생활 동안 오직 백선생을 향한 복수를 준비한다.
세상에서 가장 극악무도하고 인정을 베풀 가치조차 없는 인물. 금자는 그런 백선생에게
이제 복수를 시작하려 한다. 자신을 죄인으로 만들었기에 결코 용서할 수 없다.
과연 13년 전, 둘 사이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과연 그녀의 복수는 어떻게 끝날 것인가
2004년 출소. 현재 보호관찰 속에 빵집에서 근무


금자씨는 출소 후, 교도소에서 배운 제빵 기술을 이용해 빵집에서 일하게 된다.
겉으로는 안정된 직업을 가진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더욱 치밀한 복수를 준비하는 중.
드디어 영어학원 선생으로 일하고 있는 백선생을 찾는데 성공한다. 13년의 복역생활 동안
금자의 친절함에 반해버린 감방동기들이 다양한 방법을 통해 그녀의 복수를 돕는다.

과연 그녀는 이 복수를 어떻게 끝낼 것인가.



필이생각

올드보이의 성공에 의한 부담 때문이었을까?

복수 시리즈 마지막 편이라고 하기엔 앞서 두 작품에 비해 너무 실망감을 안겨준
작품이다. 복수는 나의것에서 보여진 잔혹한 영상을 앞세운 복수의 연출도 올드보이
에서 보여진 독특한 색감과 영상이 가져다준 흥미진진 함이 다 빠져버린 김빠진 콜라
같은 느낌이었다. 너무 기대를 많이 했던 부분도 한 몫을 한것 같다. 이영애의 침착하고
당돌한 연기가 볼만하고 감독이 가장 신경을 많이 쓴 장면은 사람들의 복수가 끝난
최민식에게 총 두방을 쏘고 복수를 마친 이영애의 눈물씬이 아닌가 싶다.

이해하기 힘든 부분은 단체로 모여 복수를 마친 사람들이 베이커리에서 케잌을
나눠 먹는 장면은 어떤 의도 였으며 화장실에서 만난 유지태가 이영애의 사죄를
틀어 막으며 사라진 장면은 무엇이었을까? 아마도 진범인 최민식을 밝히지 않은
죄로 무고한 생명이 사라진 것에 대한 용서 받지 못함을 얘기 하는것 같다.

친절하지만 친절하지 않은 금자씨...

영화를 재밌게 본 사람도 있고 나처럼 실망한 사람들도 있겠지만 박찬욱 이영애
최민식 이라는 이들의 무시 못할 네임벨류를 앞세워  개봉 첫주 100만 관객을
훌쩍 넘겨버리는 우리 영화계의 현실이 언제까지 더 많은 관객을 끌수 있을지...



필이평점

★★★ / 6점


  -목록보기  
제목: 친절한 금자씨


사진가: Nino

등록일: 2005-08-12 14:21
조회수: 903


07.jpg (199.3 KB)
[로그인 회원가입] 
 1   2   3   4   5   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