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time goes by...




영화정보

원제 - 웰컴 투 동막골

감독 - 박광현

주연 - 정재영, 신하균, 강혜정, 스티브 태슐러, 임하룡

장르 - 전쟁, 드라마

개봉 - 2005.08.04

홈페이지 - www.dongmakgol2005.co.kr



시놉시스

1950년, 지금은 전쟁중?


전쟁의 소용돌이에서 한 곳에 모인 그들

1950년 11월, 한국 전쟁이 한창이던 그 때...
태백산맥 줄기를 타고 함백산 절벽들 속에 자리 잡은 마을, 동막골. 이 곳에
추락한 P-47D 미 전투기 한 대. 추락한 전투기 안에는 연합군 병사 스미스가 있었다.
동막골에 살고있는 여일은 이 광경을 목격하고 소식을 전달하러 가던 중 인민군 리수화
일행을 만나게 되고 그들을 동막골로 데리고 온다. 바로 그 때, 자군 병력에서 이탈해
길을 잃은 국군 표현철과 문상상 일행이 동막골 촌장의 집까지 찾아 오게 되면서 국군,
인민군, 연합군이 동막골에 모이게 되고 긴장감은 극도로 고조된다.


목숨을 걸고 사수하고 싶었던 그 곳, 동막골

결코 어울릴 수 없는 세 사람· 국군, 인민군, 연합군. 총을 본 적도 없는 동막골 사람들
앞에서 수류탄, 총, 철모, 무전기· 이 들이 가지고 있던 특수 장비들은 아무런 힘도 못
쓰는 신기한 물건에 불과했다. 그러나... 전쟁의 긴장은 동막골까지 덮치고 말았다.
동막골에 추락한 미군기가 적군에 의해 폭격됐다고 오인한 국군이 마을을 집중 폭격하기로 한 것.
적 위치 확인...! 현재 좌표... 델타 호텔 4045. 이 사실을 알게 된 국군, 인민군, 연합군
은 한국 전쟁 사상 유례없는 연합 공동 작전을 펼치기로 한다.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 세 사람은 목숨까지 걸고 동막골을 지키려고 한 것일까?



필이생각

구수한 강원도 사투리와 순수한 사람들의 모습

강혜정의 미친 광녀 연기가 좋았고 구수한 강원도 사투리가 재밌었던 작품
초반에 하나 둘씩 동막골로 모여 들때까지는 좋았으나 그 뒤로는 지루함.
영화 자체 런 타임도 길지만 별 다른 내용이 없어 지루함을 이길 수 없었다.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도 많아 공감 하기도 힘들고...
스미스를 구출하기 위해 연합군이 동막골로 찾아 오지만 동막골 사람들 속에
인민군을 찾아내기 위해 만행을 저지르다 결국 한명을 제외하고 모두 죽는다.
그러면 스미스를 발견한 그 한명은 무전으로 폭격을 저지 할수 있지 않는가?

처음부터 무전 할수 있는 장비를 갖추지 않고 스미스를 찾으러 갔다면 이해가
되지만 어떤 상황이 발생 할 수 있을지도 모른는데 본부와 연락할 방법도 없이
수색을 한다는건 우습지 않은가? 그리고 동막골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가상지역을
만드는 과정에서도 어떻게 그리 짧은 시간에 그 많은 장비와 옷을 갖춰 입고
단 4명이서 그 많은 폭격기와 맞서 싸울 수 있는지...너무 과장된 영화도 별로...



필이평점

★★★ / 6점


  -목록보기  
제목: 웰컴 투 동막골


사진가: Nino

등록일: 2005-08-12 14:21
조회수: 874


08.jpg (317.5 KB)
[로그인 회원가입] 
 1   2   3   4   5   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